“한라산 전역 왕벚나무 분포” 194그루 자생…꽃색 다양
“한라산 전역 왕벚나무 분포” 194그루 자생…꽃색 다양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7.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발 165~853m 남원 민오름서 애월 한대오름까지
▲ 한라산 왕벚나무 분포도.

한라산 전역에 걸쳐 왕벚나무가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2015년부터 2016년까지 한라산 왕벚나무 자생지를 조사한 결과 이미 알려진 지역을 포함하여 173개 지역에서 194그루가 자생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자생지는 오등동, 봉개동, 물장오리오름 일대에 넓게 형성되어 있었고, 이외에도 광령천, 어승생악, 색달천 상류, 영천천 상류 등 한라산 산허리를 중심으로 분포하고 있는 게 확인됐다.

주로 해발 165m에서 853m 사이에 분포했다. 남원읍 위미리 하천 주변이 가장 낮은 자생지였고, 불칸디오름 주변 지역이 가장 높았다.
수평적으로는 동쪽으로 남원읍 수망리 민오름 인근에서 서쪽으로는 애월읍 봉성리 한대오름까지 분포하며 한라산 전역에 걸쳐 있었다.

자생하고 있는 왕벚나무는 높이 5~19m, 지름 15~145cm로 다양했으며, 수령은 15년생의 어린나무에서 265년생까지였다. 꽃 색깔 역시 흰색에서 분홍색으로 다양했다.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송관필 박사는 “이번 조사 결과는 제주도가 왕벚나무의 자생지임을 뒷받침하고 있으며, 향후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