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12.15 금 10:26

> 뉴스 > 사회/교육 |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행복주택, 정책실패 덮으려는 뒷북행정”
자유한국당 도당 ‘건설계획 반대’ 성명
“세대 간 갈등 아니라 원칙의 문제” 지적
데스크 승인 2017년 06월 18일 (일) 박민호 기자 | mino7791@naver.com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이 “행복주택 문제의 본질은 ‘세대갈등’이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며 “주택 정책의 실패를 덮으려는 ‘뒷북행정’”이라며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국민의당제주도당에 이어 원희룡 제주도정이 추진하는 제주시민복지타운내 도남 해피타운 건설계획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지난 16일 도남 해피타운주택 건설 관련 성명서'를 통해  “원 지사가 도남 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 건설과 관련한 지역 주민과 도민사회의 반대를 세대간 갈등으로 몰아가려는 듯 한 표현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희룡 지사는 ‘도남 해피타운’에 대해 지난 ‘미래 희망 상징이 돼야 한다’며 ‘미래 세대의 희망을 위해서 기성세대와 기존 제주사회가 일정 부분은 양보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면서 “하지만 행복주택 건설과 관련한 갈등의 본질은 행정의 ‘원칙’의 문제지 기성세대와 청년세대간 ‘갈등’이 아니”고 꼬집었다.

제주도당은 “행정이 제주시청사를 짓겠다고 땅을 수용해놓고, 공동주택을 짓겠다는 계획을 변경하면서 도민들은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원칙’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며 “오죽하면 미래세대를 위해 부지를 그냥 현재 상태로 놔두자는 주장이 나오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도남 해피타운 행복주택 건설은 부동산과 주택 정책 실패를 어떻게든 덮어서 비판을 모면해보려는 ‘뒷북행정’”이라며 “특히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년층의 선심을 사려는 얄팍한 ‘꼼수’나 다름 없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원지사는 지금이라도 밀어붙이기식 불통행정을 중단하고 지역주민과 시민단체의 여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9일 제주도의 행복주택 건설 강행 의지를 표명함에 따라 지역주민을 물론, 도내 시민단체, 지역 정치권 등은 잇따라 성명과 논평을 발표, 행복주택 건설계획 백지화 등을 요구하면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제주매일 박민호 기자]

LINE it! 네이버밴드

박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황용진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