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9.22 금 21:11

> 뉴스 > 사건사고 | 실시간뉴스
     
사건사고 건설사 위장취업해 약점 잡아 돈 갈취 40대 구속
데스크 승인 2017년 09월 04일 (월) 김진규 기자 | true0268@jejumaeil.net

건설업체에 위장취업 후 약점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해 돈을 뜯어낸 4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상습공갈 혐의로 박모(42·서울)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5월경 제주도내 모 건설업체에 취업 4일동안 근무하다가 자진 퇴사한 후 관공서와 언론사에 시공중인 현장에 안전관리가 미흡하다는 민원을 제기하며 돈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씨가 이같은 수법으로 도내 건설업체 1곳과 도외 업체 3곳 등 총 4곳에서 2300만원 상당을 갈취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도내 건설업체 대표인 A씨의 신고를 받아 수사하던 중, 박씨의 계좌에 도외 업체 명의로 돈이 입금된 내역을 확인, 해당 업체들 상대로 조사한 결과 모두 같은 수법의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수사결과 박씨는 오랜기간 동안 토목공사 관련일에 종사하면서 토목, 건축 등 건설회사 생리에 밝은 점을 악용, 건설회사의 약점이나 시공중에 발생한 사소한 잘못을 부풀려서 발주처나 관리·감독청에 민원을 넣고, 그 민원을 빌미로 건설회사 등을 협박해 돈을 갈취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매일 김진규 기자]

LINE it! 네이버밴드

김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황용진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