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11.24 금 22:34

> 뉴스 > 사회/교육 | 실시간뉴스
     
사회/교육 독성 ‘포포나무잎’ 차분말 판매 60대 벌금형
데스크 승인 2017년 09월 13일 (수) 김진규 기자 | true0268@jejumaeil.net

독성이 있어 식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포포나무잎’을 차분말로 만들어 판매한 60대 업주가 벌금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한정석 부장판사는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농산물 생산업자 A(60·여)씨에게 벌금 70만원을 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식품의 원료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고시한 포포나무 잎을 분말 형태로 만든 포포나무잎차 30개 가운데 7개를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에서 건너온 포포나무 열매는 항암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민간에서 약재로 거래되고 있지만, 이파리는 독성이 강해 식약처는 식품 원료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한 판사는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으며 동종전과가 없는 점 등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한다”고 판시했다.

[제주매일 김진규 기자]

LINE it! 네이버밴드

김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황용진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