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무가베 37년 장기집권 끝났다…탄핵 개시후 전격 사임
짐바브웨 무가베 37년 장기집권 끝났다…탄핵 개시후 전격 사임
  • 제주매일
  • 승인 2017.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가베, 의회에 사임서 제출…"순조로운 권력 이양 위해"
하라레 시민, 거리 쏟아져 나와 환호

37년간 짐바브웨를 통치해 온 로버트 무가베(93)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전격적으로 사임했다.

제이컵 무덴다 짐바브웨 의회 의장은 이날 오후 5시50분께 현지 국영TV로 중계된 연설을 통해 무가베 대통령이 사임했으며 그의 사임서를 제출받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사임서를 통해 "나 로버트 가브리엘 무가베는 헌법 96조 항에 따라 내 사직서를 제출한다"며 "순조로운 권력 이양을 위해 즉각적이고 자발적으로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계 최고령 지도자인 무가베 대통령의 사임은 즉각적으로 발효된다.

또 이날 개시된 무가베 대통령의 탄핵 절차도 중단됐다.

수도 하라레에서는 시민 수천명이 모여 환호를 지르고 차량 경적을 울리며 그의 퇴진을 축하했다.

무가베 대통령의 사임 발표는 집권당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이 야당과 함께 이날 오후 의회를 열어 탄핵 안건을 발의한 다음 나왔다.

이번 탄핵 절차는 ZANU-PF가 제시한 최후통첩 기한인 전날 정오가 지나서도 무가베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퇴진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서 진행됐다.

무가베 대통령으로부터 이달 초 전격 해임된 에머슨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도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이번 탄핵안 추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음난가그와는 지난 19일 집권당의 새 대표로 추대됐으며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무가베 대통령은 그동안 공식적으로 사퇴 의사를 표명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오전 주간 내각 회의를 소집했으나, 장관 다수가 탄핵에 동참하기 위해 불참하면서 제대로 열리지 못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현재 하라레의 대통령 관저에서 가택 연금 상태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80년 56세에 초대 총리에 오른 뒤 37년간 장기 집권한 세계 최고령 지도자 무가베는 41세 연하 부인 그레이스(52)에게 대통령직을 물려주는 '부부세습'을 시도했다가 역풍을 맞아 탄핵 위기를 자초했다.

무가베의 개인비서이자 타자원 출신인 그레이스는 최근 그의 강력한 후계자를 자임하고 나서면서 권력욕을 드러내기도 했다.

짐바브웨 군부는 지난 15일 사실상 쿠데타로 정부를 장악했으며 이후 야권과 시민 등이 거리로 나와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를 연일 벌여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