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1.24 수 14:12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오피니언 가계대출·미분양주택 ‘제주경제 먹구름’
데스크 승인 2018년 01월 10일 (수) 제주매일 | news@jejumaeil.net

급증하는 가계대출 및 미분양주택이 제주경제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제주경제 2018년 전망’을 통해 “최근 부동산 시장 성장과 맞물려 제주지역 가계부채가 급격한 증가세를 나타낸 만큼 향후 금리 인상 시 도민 소비여력이 급격히 제한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0월말 기준 도내 금융기관 가계대출 잔액은 13조3519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25.2%가 증가했다. 10월 한 달 만 보더라도 가계대출 증가율이 전국평균 7.9%를 3배 이상 웃돌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대출금리가 다시 오르면 상환부담이 커져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소비가 위축됨으로써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를 경우 도내 가계의 원리금 상환부담은 연간 1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한은 제주본부는 추정하고 있다. 특히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신용위험 증가에 금융기관이 주택담보 등 대출을 강화하면서 부동산 시장의 심각한 부진을 초래할 가능성도 매우 크다.

그렇지 않아도 도내 미분양주택은 지난해 11월말 기준 1183호에 달했다. 작년 같은 기간 298호에 비하면 무려 296.9%나 증가한 것이다. 또 ‘준공 후 미분양’ 주택도 518호로 1년 사이 661.7%(450호)가 급증, 주택건설업체의 자금난을 가중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몇 년간 과열 현상을 보였던 도내 주택시장은 미분양주택 급증 등으로 찬바람이 불며 급속히 얼어붙었다. 이는 건설경기의 침체로 이어지는 등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 뻔하다. 이로 인해 올해 제주의 경제상황은 지극히 어렵고 암울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난관을 극복하기 위한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관심과 배려, 가계와 업계 등의 자구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LINE it! 네이버밴드

제주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황용진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