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18 일 11:36

> 뉴스 > 사건사고 | 실시간뉴스
     
사건사고 제주 20대 여성 살해 용의자
도주 전 경찰과 맞닥뜨렸다
10일 탐문수색 과정서 만나 질문에 “모른다”
수사진행 알아채 이도…경찰, 공개수사 검토
데스크 승인 2018년 02월 12일 (월) 김진규 기자 | true0268@jejumaeil.net

제주 20대 여성 관광객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게스트하우스 직원이 경찰의 탐문수색 과정에서 만났으며, 경찰의 질문에도 태연히 대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오전 10시45분경 실종 신고를 받고 탐문수사를 시작한 경찰은 이날 오후 1시10분경 숨진 A씨(26·여·울산)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해 탐문수색을 하던 중 이날 오후 2시경 장을 보고 돌아온 B씨(33)와 마주쳤다.

B씨는 A씨의 행방 등을 묻는 경찰의 질문에 태연하게 “모른다”고 답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B씨는 이날 오후 8시35분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도외로 이도했다.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도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직원 등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경찰은 해당 게스트하우스의 관리인 B씨가 연락이 두절된 점 등을 토대로 유력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은 B씨가 고향에 숨은 것으로 보고 해당 지역 경찰과 공조해 용의자를 쫓고 있으며, 공개수배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B씨로부터 피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A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 30분경 관광차 제주에 입도했다. A씨는 제주시 구좌읍 소재 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했다가 다음날인 8일 연락이 두절됐다.

B씨의 가족은 지난 10일 실종신고를 하자 경찰은 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광역수사대와 전형사를 비상 소집해 기동대를 동원해 수색하던 중 당일 낮 12시 20분경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숨진 B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12일 오후 2시 부검을 진행한 결과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나왔다. 경찰은 B씨가 살해되기 전 성범죄 등 다른 피해를 당했는지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제주매일 김진규 기자]

LINE it! 네이버밴드

김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황용진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