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9.23 일 07:40

> 뉴스 > 정치/행정 | 실시간뉴스
   
LINE it! 네이버밴드
정치/행정 민주당 도지사 예비후보 元 공격 ‘난타전’
김우남 “관권선거 획책”·문대림 “프랜즈원 정치개입 도 넘어”
원지사 측 “공교육 활성화 간담회, 선관위 유권해석 문제없다”
데스크 승인 2018년 03월 13일 (화) 김진규 기자 | true0268@jejumaeil.net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들이 잇따라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등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시작 전부터 치열한 선거 운동이 펼쳐짐에 따라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고발도 잇따를 것이라는 우려섞인 전망도 나온다. 

김우남 예비후보는 13일 본인의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에 고경실 제주시장이 정책 배경을 설명한 것을 두고 “명백한 선거 개입 행위”라며 선거관리위원회에 엄중한 조사를 재차 촉구했다.

그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직자 신분인 고 시장이 예비후보가 제안한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은 심각한 월권행위”라며 “제주시뿐만 아니라 서귀포시에서도 실시되고 있는 만큼, 이 논란에 대해 원 지사가 해명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제주도가 ‘공교육 활성화 방안 의견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연다며 제주시 동지역 초등학교에 공문을 발송한 것을 두고서도 “지방선거를 90일 앞둔 민감한 상황에서 교육청도 아닌 도청이 해야 하느냐. 이는 명백한 관권선거 운동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제주도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에 대해 선관위는 '논란의 소지는 있지만 별도의 조사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 받았으며 , 공교육 활성화 간담회도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결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문대림 예비후보측도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원 지사 팬클럽인 ‘프랜즈원’의 정치개입이 도를 넘었다”며 “프랜드원은 가입 의사를 밝히지 않은 사람들에게 행사 안내문자 발송과 함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게시물에 문대림 예비후보와 모 인사와의 연대설을 제기,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면서 문 예비후보를 의도적이고 노골적으로 깎아내리는 등 흑색선전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도 받지 않고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카더라 통신’을 마치 진실인 냥 온라인에 무차별 살포하고 있는 ‘프랜즈원’ 개정은 폐쇄해야 한다. 앞으로 근거 없는 의혹제기를 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주매일 김진규 기자]


김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장동훈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