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개 제주교회 연합통해 제주 영적 부흥 기대”
“450개 제주교회 연합통해 제주 영적 부흥 기대”
  • 나철균 기자
  • 승인 2018.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6일부터 4일간 새별오름 시작해
도전역서 하나님 사랑전하는 선교대회
▲ 'EXPLO2018 제주선교대회' 공동대회장 신관식 목사.

오는 6월 26일부터 4일간 새별오름을 시작으로 제주 전역에서 'EXPLO2018 제주선교대회'를 갖는다. 선교대회를 100여일 앞두고 공동대회장을 맡고 있는 법환교회의 신관식 목사를 만나 제주선교대회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 'EXPLO2018 제주선교대회'는 무엇인가.
제주선교 110주년과 한국대학생선교회(이하 CCC)창립 60주년을 맞는 2018년을 기념해 제주의 교회와 CCC가 연합해 제주복음화율 20%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제주 450여개의 교회가 교단과 교파를 떠나 마음을 모아 제주도민과 젊은이들 그리고 청년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대규모 선교대회다.

△ 이번 선교대회는 어떻게 이뤄졌나.
지난 2016년 10월경부터 준비가 됐다. 그 전부터 한 경배와 찬양팀이 제주의 젊은 세대들을 위해 5년 동안 매년 한두번씩 제주에 내려와 집회를 했었다. 재작년 연합집회 때 강사가 한국CCC 대표인 박성민 목사였다.

우리는 그분의 말씀에 은혜를 받았고, 박 목사는 작은 모임이지만 제주의 젊은이들이 일어나려고 마음을 품고 모이는 것에 대한 도전을 받던 중 한 목사님이 CCC 수련회를 제주에서 하면 좋지 않겠냐는 제안에 마침 CCC도 60주년이 되고, 제주도 선교 110주년이 되는 2018년에 하기로 실무 협의가 이뤄졌다.

△ 제주선교대회는 어떤 의미가 있나.
제주는 그동안  큰 부흥을 경험해 보지 못했다. 6.25전쟁 때 피난민들이 제주에 내려왔을 때 부흥이라는 것을 약간 경험했었지만 전쟁이 끝남과 동시에 밀물처럼 빠져나갔었다.

최근 2~3년간 육지에서 내려오는 이주민들의 영향으로 기독교 인구가 작년에 9.9%를 기록했다. 비록 수평이동이긴 하지만 이런 작은 부흥이 제주선교대회를 통해 더욱 확장돼 제주에도 큰 부흥을 경험해볼 수 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법환교회를 섬기고 있는 신관식 목사는 이번 'EXPLO2018 제주선교대회'를 통해 제주땅에 강력한 부흥의 바람이 불길 바란다고 밝혔다.

△ 준비하면서 어려운 점은 없나.
역시 연합이라는 것이 가장 어렵다. 이것이 하나님의 뜻인 것을 다 알지만 목회자들과 성도들 입장을 생각 안할 수 없는 부분이다. 이번 선교대회는 CCC의 행사를 우리가 돕는 것이 아닌 그들과 함께 제주를 섬기는 것이라는 취지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점점 많은 교회들이 연합에 합류하고 있는데 단 하나의 교회라도 연합에 빠지지 않고 마음을 모으는 것이 이번 대회의 최대 목적이다.

△ 마지막으로 한마디.
많은 분들께서 이번 선교대회를 기도로 같이 준비해 주시면 좋겠다. 3~4만명이 모여 하나님을 향한 마음을 모을 때 일어나는 기적과 열정을 경험하고 그것을 자기 교회에 불을 지펴 제주복음화를 이뤄나가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