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벚나무 대량보급체계 구축
왕벚나무 대량보급체계 구축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천연기념물 제159호 제주시 봉개동 왕벚나무 자생지의 동아를 이용한 조직배양묘 생산, 대량 보급체계를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왕벚나무는 종자 번식 및 삽목이 어렵고 변이가 발생해 혈통보존이 어려워 주로 쉽게 번식할 수 있는 접목 등의 방법으로 유통되고 있다.

순수형질의 왕벚나무는 조직배양을 통한 증식 방법으로 가능하며 외부 연구기관에서 조직배양을 통한 증식을 시도했지만, 대량증식 체계를 갖춘 곳은 제주도가 유일하다.

2013년 조직배양에 성공한 이후 연 3000본 순화처리묘를 생산하고 9000여 본의 다양한 규격의 묘목을 보유 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수고 2m 규격의 950본을 서귀포시와 한라수목원에 공급했다.

올해는 가로수용 및 조경수, 산지 식재묘 규격으로 구분해 3000여 본의 도내 공급을 우선 실시하고, 향후 도외 식물원 및 수목원과 왕벚꽃축제를 추진하고 있는 시·군·구에 필요시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재배왕벚나무와 자생왕벚나무가 외형적으로 구분이 없어 무선전자태그(RFID) 시스템을 도입, 체계적으로 관리해 재배 왕벚나무가 자생왕벚나무로 둔갑하는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자생왕벚나무의 보급체계의 확립과 재배왕벚나무와의 구분 시스템을 구축해 제주의 토종식물로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왕벚나무로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