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민주당 후보 확정에 “졸속 경선, 윤리 검증 실종”
바른미래당, 민주당 후보 확정에 “졸속 경선, 윤리 검증 실종”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에 문대림 경선 후보가 확정된 것과 관련 “윤리 검증이 실종된 졸속 경선”이라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 도당은 16일 논평을 내고 “민주당 경선과정에서 유일한 쟁점은 ‘누가 문재인 대통령 사람인가?’라고 할 정도로 문재인 마케팅 이외에는 보이지 않았다. 친박 마케팅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문대림 예비후보에게 제기됐던 (주)유리의성 관련 공직윤리, 송악산지역 땅투기 논란 등에 대해서는 어느 것 하나 시원하게 검증된 것이 없다. 민주당의 제주도지사 후보선출 과정이 공직윤리검증과는 한 참 거리가 멀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문 후보는 경선 기간 내내 각종 도덕성 검증에 대해 정책경쟁을 줄곧 주장했지만, 실제로 문 후보가 제시한 정책들이 도민들에게 호소력 있게 다가온 것은 별로 없었다. 냉정하게 평가한다면, 현재의 제주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구체적인 비전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 마케팅에만 의존한 문 후보는 제주 100년 대계와 직결된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가 흔들리는 사안에도 오로지 대통령의 입장을 옹호하는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확보조항이 없는 문재인 대통령의 헌법개정안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