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녹지 행정 위·아래 모두 ‘철학 부재’
산림녹지 행정 위·아래 모두 ‘철학 부재’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도시 숲 밀어 대규모 공영주차장 조성 추진하다 반대 여론에 철회

道 도로 확장한다며 삼나무 무차별 벌채…논란 확산에 공사 잠정 중단

최근 행정당국이 제주시 일도2동 도시 숲을 베어내 공영주차장 조성을 추진하다 반대여론으로 철회했다가 대천~송당간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이유로 무차별적으로 삼나무숲을 훼손하면서 제주도의 산림녹화 정책의 철학이 부재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제주시는 일도지구 내 아파트 밀집지역의 도로변 추자난 해결을 위해 총사업비 7억8400만원을 투입해 제주시 일도2동 46-2번지 일대 도시 숲 8600㎡ 가운데 3600㎡를 밀어내 공영주차장을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과 도내 환경단체 등은 거세게 반발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달 6일 논평을 통해 “주차장 조성을 위한 도시 숲 파괴는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라며 “공익적인 목적의 행정이라 할지라도 기존의 숲을 없애는 방식은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판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16일에는 지역주민 200여 명이 공영주차장 조성 반대 탄원을 제주시에 제출하기도 했다.

지역주민과 환경단체가 거세게 반발하자 제주시는 19일 시청 회의실에서 민원조정위원회를 열고 주차장 조성공사에 대한 전면 철회를 결정했다.

하지만 불과 얼마 뒤인 31일 제주시는 벤처마루 대강당에서 ‘공원녹지기본계획 재정비안’ 시민 공청회를 열고 오는 2025년까지 전체 공원면적을 760만㎡로 늘리는 구상안을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행정당국의 이 같은 행보를 두고 청정제주를 강조하는 제주도에서 공무원들이 주요 비전을 숙지하지 못 하고 있거나 행정 철학이 빈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도가 지난 2일부터 동부지역의 교통량 해소를 이유로 대천~송당간 비자림로 2.94km 구간의 확·포장 공사를 이유로 삼나무숲을 훼손하면서 논란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비자림로 삼나무 벌채 논란이 전국으로 확산되자 제주도는 9일 공사를 잠정 중단했다. 제주도는 이번 도로 확·포장 사업이 주민 숙원사업이고 토지 보상도 80% 가량 마무리된 만큼 사업 백지화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