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급증’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급증’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8.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6건 작년 전체 2배 이상
안전시설도 미비해 대책 필요

도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가 증가했지만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시설이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9월 기준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가 16건으로 최근 2년간 발생건수(16년 6건, 17년 7건) 대비해 200%이상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이달 어린이 보호구역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긴급 안전감찰을 실시했다.

이번 안전감찰은 도내 어린이보호구역 322개소(제주시 197개소, 서귀포시 125개소) 가운데 37개소를 표본으로 선별해 도로교통공단 제주지부와 공동으로 교통안전시설물 적정 관리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안전 감찰 결과 37개소 중 23개소에서 40건의 미흡사항이 적발됐다. 미흡사항 중에는 안전표지판 미흡 11건, 노면안전표시 미흡 8건, 방호울타리 설치 미흡 8건 등이다.

제주도는 이번 감찰을 통해 적발된 사항에 대해 조속히 시정할 것을 관계 부서에 요구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안전감찰 결과 나타난 미흡한 부분을 신속히 조치하겠다”며 “어린이 보호구역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