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11.19 월 01:10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LINE it! 네이버밴드
오피니언 제주미래·교육 위해 손 맞잡은 道-교육청
데스크 승인 2018년 11월 07일 (수) 제주매일 | news@jejumaeil.net

제주의 미래와 교육발전을 위해 제주도와 도교육청이 손을 맞잡았다. 그동안 의견 차이로 껄끄러운 관계를 노출했던 고교 무상급식 문제도 제주도가 전격 지원키로 결정했다. 이로써 올해 전국 최초로 고교 무상교육을 전면 실시한 도교육청은 유·초·중·고 완전 무상급식이란 목표도 달성하게 됐다.

원희룡 도지사와 이석문 교육감은 6일 도교육청에서 2018년 교육행정협의회를 갖고 ‘제주미래와 교육발전을 위한 공동협력 합의문’을 최종 채택했다. 이날 합의된 내용은 △고등학교 전면 무상급식 지원 △미래인재 교육 및 정보화 추진 강화 △어린이 보호구역 내 보행로 확보 △특성화고 학생 취업 진로교육 지원 확대 △법정 전입금 예산편성 등이다.

이번 협의회의 가장 큰 성과론 고교 전면 무상급식 지원을 꼽을 수 있다. 도교육청은 올해 9월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시작했지만 제주도와의 입장 차로 협의에 실패, 자체 예산만으로 무상급식을 추진하는 반쪽 성과에 그쳤었다. 그러나 제주도가 적극 지원에 나서기로 하면서 완전한 무상급식 체계를 완성하게 됐다. 바야흐로 제주지역 모든 학생들이 무상교육에 이어 무상급식 혜택까지 받게 된 것이다.

내년도 유·초·중·고 8만6000여 학생들의 점심식사에 들어가는 급식비 예산은 식품비와 운영비를 기준으로 총 404억2700만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도가 60%인 242억5600만원을, 교육청은 40%인 161억7100만원을 부담키로 했다. 단, 급식실 근무자들에 대한 인건비는 전액 교육청이 부담한다.

이와 함께 도와 교육청은 제주 학생들이 창의적이며 융·복합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학습 환경 조성에도 공동 노력키로 했다. 질 좋은 교육을 통한 인재 양성은 제주의 미래와도 직결된다는 점에서 아주 바람직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다만 한마디 고언하고 싶은 것은 ‘무상 시리즈’는 이 정도 선에서 그쳤으면 한다는 점이다.


제주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장동훈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