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1.16 수 20:29

> 뉴스 > 사회/교육 | 실시간뉴스
   
LINE it! 네이버밴드
사회/교육 “4·3특별법 조속한 통과 위해 국회 설득할 것”
도의회 4·3특별위원회, 어제 특별법 제정
20주년 성명 발표…유족 등과 긴밀 협력
데스크 승인 2019년 01월 10일 (목) 최금진 기자 | simasian@naver.com

지난해는 제주 4·3이 70주년을 맞았고 올해는 특별법이 제정된 지 20주년을 맞는다.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정민구)는 4·3특별법 제정 20주년을 맞아 10일 입장을 밝혔다.

4․3특별법이 제정되고도 이를 개악하려는 시도가 있었고 왜곡도 끊이지 않았다며 도민의 뜻과 의지 그리고 4‧3 진상조사와 대통령의 사과가 있었기에 오늘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지난해 70주년을 맞는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여야 당대표들은 한 목소리로 4·3 특별법 개정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누가 대통령이냐에 따라 진실이 왜곡된다”며 “제주 4·3은 단순한 역사가 아닌 미래의 역사가 걸린 문제로, 진실을 완결 짓겠다”고 다짐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4.3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역사 인식은 다르다”면서도 “건국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학살, 희생당했다는데 대한 정당한 진상 규명과 보상 절차는 이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오늘날까지 상처를 치유하지 못한 유족들에게 죄송하다. 당에서도 4·3의 완전한 진상규명을 위해서 확실한 자료를 수집해서 진상규명할 수 있도록 특별법 개정안을 제출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시일내 빨리 처리할 수 있도록 당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당시 “4·3 70주년을 맞아 억울하게 희생된 영혼들이 역사적 재평가를 온전히 받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정부가 직접 국가적 사업으로 나서서 희생된 영혼들이 온전한 평화안과 안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해야 된다. 정의당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조배숙 전 민주평화당 대표 역시 “4월 임시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국회가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고 있지만, 민주평화당이 원내 교섭단체로 정의당과 함께하고 있다. 같이 원내교섭단체를 출범한 만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4·3특별법 제정이 된 지 20년을 맞아 성명서를 발표한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정민구)의 입장은 우려의 목소리가 깊다. 4·3특별위원회는 “4․3특별법 개정안은 국회에서 논의조차 힘들어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한 뒤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도록 혼신의 힘을 쏟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유족을 비롯한 도내 각 기관 및 단체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면서 “전국 지방의회와 연대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당과 정파를 초월하여 대한민국의 역사를 제대로 써 내려 갈 수 있도록 국회를 설득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올해는 4·3특별법 제정이 된 지 20년째이며, 지난해는 제주 4·3이 70년을 맞았다. 4·3의 남은 과제에 대해서 진지한 고민을 계속 이어가야 할 것이다.

[제주매일 최금진 기자]


최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주매일 소개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시 월광로 37(제주시 노형동 2815번지) | 대표전화 064-742-4500 팩스 064-742-4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우 | 발행인· 편집인 : 장동훈
Copyright  제주매일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