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이대호 25억원 3년 연속 연봉킹…억대연봉자 156명
롯데 이대호 25억원 3년 연속 연봉킹…억대연봉자 156명
  • 제주매일
  • 승인 2019.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의지 연봉 20억원 3위 '껑충'…외국인 최고는 린드블럼
롯데 1억9583만원 평균연봉 1위…kt는 유일하게 1억원 미만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37)가 3년 연속 KBO리그 최고 연봉 선수 자리를 지켰다.

KBO 사무국은 10개 구단 소속 선수 등록 현황과 선수 연봉 자료를 18일 발표했다.

2017년 KBO리그에 복귀와 동시에 자유계약선수(FA) 역대 최대 규모인 4년 150억원에 계약한 이대호는 연봉 25억원으로 2017년 이래 3년 내리 '연봉 킹'을 고수했다.

아울러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2013년), LG 트윈스 이병규(2015년·이상 8억원)가 세운 역대 프로 19년 차 최고 연봉 기록도 가볍게 넘어섰다.

이대호에 이어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23억원으로 전체 2위이자 투수 부문 1위에 올랐다.

양현종 역시 2013년 한화 이글스 김태균(15억원)이 작성한 데뷔 13년 차 최고 연봉을 쉽게 깼다.

FA 자격을 얻어 NC다이노스와 4년 125억원에 사인한 양의지가 20억원으로 연봉 순위 3위로 뛰어올랐다.

양의지는 계약금 60억원, 연봉 65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양의지는 65억원을 4년에 나눠 받고, 올해엔 20억원을 가져간다.

SK 와이번스와 4년 69억원에 FA 계약한 이재원도 연봉 14억원을 받아 전체 순위 8위로 도약했다.

양의지와 이재원의 연봉은 작년보다 각각 14억원, 10억5000만원이 올라 역대 최고 연봉 인상액 1, 2위를 차지했다.

종전 최고 연봉 인상액은 작년 롯데 손아섭이 기록한 8억5000만원이다.

지난달 31일 마감 기준으로 올해 KBO리그에 등록된 선수는 신인 55명과 외국인 선수 30명을 포함해 586명이다.

감독과 코치를 합치면 844명이 프로 유니폼을 입고 올해 KBO리그와 퓨처스리그에서 뛴다.

한화가 93명으로 가장 많았고, 키움 히어로즈가 67명으로 가장 적었다.

포지션별로는 투수가 전체 선수의 절반을 넘는 296명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억대 연봉 선수는 156명으로 작년보다 8명이 줄었다.

2019년 소속 선수 평균 연봉은 1억5065만원으로 작년(1억5026만원)보다 0.3% 상승했다.

구단별로는 롯데가 1억9천583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후로 한국시리즈 우승팀 SK 와이번스(1억8142만원), KIA 타이거즈(1억7820만원) 순이었다.

SK의 평균 연봉은 작년보다 17.3%가 증가해 선수들은 우승 프리미엄을 톡톡히 누렸다.

NC의 평균 연봉은 무려 5898만원이 올라 1억6576만원에 달했다.

kt wiz의 평균연봉은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1억원을 밑도는 9522만원이었다.

NC 나성범(8년 차·5억5000만원), 키움 이정후(3년 차·2억3000만원), kt 강백호(2년 차·1억2000만원) 등 한국 야구를 이끌어 갈 차세대 간판선수들은 모두 연차별 최고 연봉 신기록을 세웠다. 

외국인 선수 중에선 두산과 재계약한 조쉬 린드블럼이 계약금 포함 연봉 총액 19억4700만원을 받아 1위를 달렸고, kt의 멜 로하스 주니어가 16억5000만원으로 2위에 자리했다.

삼성 박한이는 만 40세 3일로 올해 KBO리그 최고령 선수가 됐다. 타자가 최고령 선수가 된 건 2015년 삼성 진갑용에 이후 4년 만이다.

최연소 선수는 만 18세 8일로 kt wiz에 입단한 손동현으로 박한이와의 차이는 22년이나 됐다. 

최장신 선수인 SK 투수 브록 다익손(205㎝)과 5년 만에 최단신 선수로 돌아온 김선빈(KIA·165㎝)의 키 차이는 40㎝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