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갑질’ 논란에 휩싸인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휩싸인 제주항공
  • 제주매일
  • 승인 2019.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 연고를 둔 제주항공이 ‘채용 갑질’ 논란에 휩싸여 잡음이 일고 있다. 경력직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부산으로 공고했던 근무지를 최종 면접일에 돌연 대구로 변경했기 때문이다.

 보도에 의하면 제주항공은 지난달 2~14일 경력직 객실승무원 채용공고를 내고 지원서를 접수했다. 홈페이지 등에 올라온 공고문에는 ‘부산/무안 Base(기반) 경력 객실승무원 채용공고’라고 명시됐고, 근무지는 부산과 무안으로 구분되어 있었다.

 그러나 최종면접을 앞두고 부산 근무지가 돌연 대구로 변경됐다는 게 응시자들의 주장이다. 한 지원자는 “최종면접에 갔더니 출석체크를 한 뒤 면접 안내자가 부득이하게 베이스(Base)를 변경하게 됐다”며, “대구발 노선을 확장하면서 이번 경력직을 부산이 아닌 대구로 배정하게 되었으니 양해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지원자는 “최종면접 당일 제주항공이 근무지를 대구/무안으로 변경했다고 전격 통보했다”며 “이 사실을 알았다면 지원서를 쓰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런 공지를 전해 듣고 면접장을 뛰쳐나간 지원자도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원자들이 크게 반발하는 것은 이번 채용이 경력직 선발인 만큼 지원자 중 상당수가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 휴가를 내거나 외국에서 귀국해 면접을 본 경우도 있었기 때문. 베이스를 대구로 바꿨으면 새로 채용 공고를 내야지, 면접 당일에 갑자기 근무지를 바꾸는 ‘갑질’은 처음 본다는 볼멘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은 “면접에서 근무지가 대구로 변경된 내용을 공지한 것은 맞다”면서 “신체검사를 앞둔 예비합격자를 대상으로 부산과 대구 가운데 본인이 원하는 근무지에서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번 ‘채용 갑질’ 논란의 불똥은 제주도정에도 튀고 있다. 제주항공의 지분을 갖고 있는 제주도 역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 제주항공의 인사권에 관여할 수 없다는 원칙론만 내세우는 것이 과연 주주로서 합당한 조치냐는 것이다. 이는 제주항공의 출범에 큰 몫을 담당했던 제주도가 지역의 청년고용문제 등에 너무 무관심한 것에 대한 반발이 아닐 수 없다.

 당초 제주항공은 제주도의 출자를 통해 기업을 태동시켰고 현재 급속한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연 1조원이 넘는 매출에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지역을 위해 조금이나마 환원하려는 노력은 보이질 않는다. 제주항공이란 로고에서 ‘제주’를 빼야 한다는 주장이 또다시 나올 것만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