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불법체류자 취업 알선 30대 중국인 경찰에 덜미
中 불법체류자 취업 알선 30대 중국인 경찰에 덜미
  • 장보람 기자
  • 승인 2019.02.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중국인 불법체류자 취업을 알선한 30대 중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국제범죄수사대)은 불법체류 중국인 B씨(39) 등 4명을 서귀포시내의 한 농가에 취업 시키려한 혐의로 중국인 브로커 A씨(36)를 검거해 구속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출입국·외국인청과 공조,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중국인의 불법취업 브로커가 활동한다는 첩보를 입수, 탐문 중 지난 21일 중국인 브로커 A씨와 같은 국적의 불법체류자 B씨 등 총 5명을 서귀포시 지역 농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에 붙잡힌 브로커 A씨는 지난 2017년 9월경 무비자로 입국한 뒤 현재까지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제주에 머물러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브로커 A씨는 2017년 9월께 무비자로 입국해 체류하며 SNS를 통해 중국인 구직자를 모집, B씨 등 4명으로부터 알선료로 20만~50만원을 요구해 취업을 알선했다.

경찰은 브로커 A씨에 대한 여죄를 수사 중이며 함께 검거된 B씨 등 4명은 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 강제퇴거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도내 불법체류자를 양산하는 불법취업 브로커를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는 한편 출입국·외국인청과 불법체류자를 지속적으로 단속함은 물론 외국인 범죄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이 먼저다 2019-03-08 11:19:55
제주도지사는 제주도 불법체류자 단속 강력하게 시행하라!!!
제주도 무사증 실시로 인해 제주도를 거쳐 대한민국 전체에 불법난민들이 넘쳐가고 있다
무사증제도 폐지하라!!!
살기 좋았던 제주도로 돌려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