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우수어촌계 4곳 선정
도, 우수어촌계 4곳 선정
  • 차의성 기자
  • 승인 2019.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어촌계 수산종사 방류사업 지원 받아

제주특별자치도는 ‘2018년도 어촌계 마을어업 경영평가’를 실시해 우수어촌계 4개소를 선정,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101개 어촌계를 대상으로 마을어장 자원회복, 해녀 보호 육성, 마을어장 개방 등 총 5개 항목 12개 분야 평가기준을 마련해 마을어업권 관리실태를 평가했다.

평가결과, 우수 어촌계로 제주시 함덕, 한수리어촌계, 서귀포시 시흥, 동일리어촌계 등 4개 어촌계를 선정하고 부상으로 4000만원 상당의 수산종자(홍해삼, 전복 등) 방류사업을 지원한다.

한편, 마을어업 경영평가는 지난 2009년도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21개 어촌계에 홍해삼, 전복 등 종자 127만마리(약 11억원)를 지원했다.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문화유산과장은 “어촌계 마을어업에 대한 체계적인 경영관리 시스템이 정착될 수 있도록 내년부터는 우수어촌계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하위 10% 어촌계는 각종 해양수산지원사업에서 페널티를 적용하는 등 잘하는 어촌계와 미흡한 어촌계에 대해 차별화 지원정책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