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양경찰서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점검 나서
서귀포해양경찰서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점검 나서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21일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일환으로 서귀포수협 및 위미분급소에 대한 점검 등 유류저장시설에 대한 점검을 진행했다. 

 이번 점검은 서귀포해양경찰서와 제주도청, 서귀포소방 등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기름 저장 탱크 및 송유관 등 시설안전 점검과 오염사고 대응을 위한 방제자재 및 장비 등의 보관상태 등을 점검했다.

해양시설 대상 국가안전대진단은 오는 4월19일까지 실시되며 현재까지 약 30여명이 참여해 10건의 안전문제를 진단, 개선 및 시정토록 유도했다.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개선여부를 재확인하고 개선되지 않은 사업체는 완료될 때 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서귀포 해경은 기름저장시설 뿐만 아니라 시멘트․목재 등 하역 시설 5개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지속 실시해 해양시설에서의 오염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서귀포해경 최현규 해양오염방제과장은 “국가안전대진단은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합동점검이 정밀하게 이뤄지는 만큼 해양시설의 안전 위해요소를 사전에 발견해 해양오염사고 예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