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학살, 우리가 모르고 살 수 있나"
“4·3 학살, 우리가 모르고 살 수 있나"
  • 박세인 기자
  • 승인 2019.04.03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TV BJ·크리에이터 망치부인 인터뷰]
“제주4·3 잘 알려지지 않아"
"백비보며 마음이 아팠다" 눈물
크리에이터의 제주 4·3, 아프리카TV BJ 망치부인.
크리에이터의 제주 4·3, 아프리카TV BJ 망치부인.

“특히 이름이 없는 어린아이들의 명단을 보면서 그 애들이 4.3을 알면 뭘 안다고 그렇게 잔혹하게 학살을 했어야했었나. 그리고 이렇게 지독한 학살을 우리가 모르고 살 수가 있는가? 너무나도 마음이 아팠다”

제71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부터 열렸다. 이날 아프리카TV 녹화방송 중인 BJ망치부인을 만나 제주 4·3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망치부인은 올해 4.3 추념식이 처음이라며 “사실은 저도 4·3에 대해서 막연히 신문기사로 읽어본 게 다였다. 학교 다닐 당시 현기영의 '순이삼촌'이라는 작품을 배우지 못해 4.3을 잘 몰랐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우연히 가족들과 기념관, 센터에서 동영상 공연을 봤다. 그 때 4.3의 진실을 알게 됐고 그 안에 백비를 보면서 가슴이 아팠다”고 4·3사건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오늘 추념식에서 유족 손녀의 낭독 시 마음이 아팠다며 눈물을 흘린 망치부인은 “3만 명이나 되는 사람이 3년여에 걸쳐서 그렇게 지독한 학살을 당했는데  우리나라 역사에서 아직까지 진상규명이 안됐다. 그리고 그 백비를 보면서 아직 그 명칭도 정하지 못했다는 게 마음이 아팠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녀는 시사전문BJ로서 제주4·3의 안타까운 지점을 이야기했다. “제주가 섬이다보니 소외당한 것 같다. 광주는 학생들이 서울에 와서 알렸는데 제주도민들은 진실을 알리기가 너무 어렵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고 안타까워했다.

망치부인은 “일단 제주도민들부터가 이 사건에 대해서 정확한 진상을 알 필요가 있다. 그동안 우리가 외면하고 그들이 거짓말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냥 믿어왔다. 이젠 그냥 진실을 정확히 보자”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녀는 “지금 4.3은 끝나지 않았다. 여기 제주의 미군 해군함정이 들어와 있고 그 다음에 제2공항도 미 해군기지를 지원하는 개념으로 만든다. 여전히 지금 4.3 학살은 계속되고 있고 진상은 규명되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 모두가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망치부인은 대한민국의 아프리카TV BJ다. 2007년 1월 17일부터 인터넷 방송사 아프리카TV에서 ‘망치부인의 생방송 시사 수다’방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설수경 2019-04-05 18:03:56
망치님의 4 ·3 에대해 제대로 알수있는기회가 되서 너무나 소중한 방송내용 이였습니다 망치부인님 대단하십니다

오썸 2019-04-05 16:19:15
제주4.3 추모식~
아프리카 망치부인방송을 통해 생방으로 보고 있었는데~
인터뷰 통해서 제주의 아픈역사가 진정성있게 전달된거 같아서 감사하네요~

망치v평화 2019-04-05 16:07:50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망치부인님 늘 애써주셔서
깨어나고 있습니다.

평화의아바 2019-04-05 16:03:45
기자님 감사합니다. 인터뷰 내용 전달 잘 됐네요~
아프리카tv 망치부인의 시사소설방은
전국민이 봐야하는 참된 방송이예요~

이상호 2019-04-05 16:00:34
망치부인이 진정한 언론인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