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이 스러져간 사람들을 한 번 기억하세요”
“이름 없이 스러져간 사람들을 한 번 기억하세요”
  • 박세인 기자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교육감, 어제 제주고 방문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수업
질문 어색한 학생들 대상으로
질문의 두려움을 없애는 교육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16일 제주고를 찾아 선생님으로 되돌아갔다. 사진은 이석문 교육감이 학생들과 함께 점심을 먹고 있는 모습.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16일 제주고를 찾아 선생님으로 되돌아갔다. 사진은 이석문 교육감이 학생들과 함께 점심을 먹고 있는 모습.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16일 제주고를 찾아 학생들의 선생님으로 되돌아갔다.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라는 주제로 열린 강의에서 이석문 교육감은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아이들에게 “‘가만히 있으라’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했다.

이 교육감은 그 외에도 학생들에게 전직 보통교사에서 전교조출신으로서 아이들을 많이 때렸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자신이 교육감이 된 계기는 “입시에만 혈안이 돼 아이들을 가르쳤던 과거 자신에 대한 ‘부끄러움’이라며 “이거라도 해야 덜 부끄럽지 않을까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 교육감은 수업에서 과거 교사로 돌아간 듯 유머를 보이며 웃는 등 학생들에게 애정을 보였다.

이 교육감은 “가장 속상한 때가 가까운 곳에서의 기대감과 내가 실제로 느끼는 것들이 차이가 있을 때”라며 그 중 관계와 관계에 대해 전했다. “100년 전의 관계는 다르다. 100년 전은 신분제였다. 하지만 지금은 대한민국 즉 民이 주인인 세상 속에서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아이들에게 “독립운동을 해서 국권을 회복하면 내 삶은 회복될까?”라는 질문을 던져 국가와 개인의 삶 간극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 교육감은 “제주고 아이들은 100년 전통 속에서 정의로웠다. 과거 항일운동부터 시작해 세월호 사건까지 역사의 자취가 그것을 증명해준다”며 “정의는 일정부분 희생을 요구한다. 그렇지만 모든 걸 넘어 정의로워야 한다. 자기시대에 맞게 정의롭게 움직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육감은 오늘 강의의 목적은 “세상의 이름 없는 사람들에 대해 한 번 기억하길 바란다. 과거 일제 강점기 백범 김구 곁에 있었던 사람들, 항일운동 시 이름 없이 스러져간 사람들, 세월호, 촛불혁명 등 세상의 이름 없는 사람들에 대해 한 번 기억하길”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할 수 있는 것들을 차근차근 넘어서 해보길”바란다며 “자기 스스로를 이겨내는 힘, 여러분은 충분히 능력이 있다”고 웃었다.

강의 후 질의응답에서는 아이들이 질문을 하는데 주저하는 등 서로 눈치를 보며 질문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날 세 명의 학생의 질문을 받았지만 이 교육감이 질문을 유도해 받은 질문이었다.

대한민국교육 최대 문제점인 ‘질문하는 능력’을 키우고 두려움을 없애는 방안에 대해 교육현장으로서 이 교육감에게 화두를 던지는 현장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