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장기방치어선 오염물질 제거활동 전개
제주해경, 장기방치어선 오염물질 제거활동 전개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장기계류선박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태풍 내습을 대비해 방치되거나 압류·가압류에 따른 경매절차로 감수보존 중인 장기계류선박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제주해경은 "장기계류선박 중 소유자의 관리능력이 없고 기름유출 가능성이 높은 선박에 대해 해양환경공단과 협력, 적재유(빌지 2.4t)를 무상수거했다”고 21일 밝혔다.

장기계류선박은 장기간 운항하지 않은 방치선박, 계선신고 선박, 압류 등 경매절차로 인한 감수보존선박 등으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선내 잔존유로 인한 해양오염발생 가능성이 큰 선박이다.

최근 3년간 제주 관내 42건의 오염사고 중 장기계류선박에 의한 오염사고는 1건(2.4%)에 불과하지만 해양오염 위협요소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한 사항이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해양오염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장기계류선박의 잔존유를 사전에 안전하게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올해 태풍이 발생하기 전에 제주 관내 장기계류선박의 연료유, 선저폐수 등 모든 잔존유를 제거하는 등 철저하고 적극적인 관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