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증인심문조사 7월 이후로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증인심문조사 7월 이후로
  • 문지영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27일 예정됐던 특별위원회 제9차 회의를 7월 임시회 이후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특별위원회는 지난 12일 제8차 회의를 개최하고 주요 5개 사업장에 대한 증인 심문 조사활동을 위해 증인 및 참고인 45명을 채택했다. 채택된 증인에는 전·현직 도지사 3명, 제주특별자치도 산하 전·현직 공무원 30명, 도 교육청 소속 현직 공무원 3명이 해당됐고 참고인으로는 현직 JDC 이사장 등 9명과 상·하수도 관련 용역 업체 관계자 3명이다. 책임 있는 답변을 들어야 하는 주요 핵심 증인 등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함에 따라 충실한 답변을 듣기 위해 증인 심문 조사 활동을 불가피하게 연기했다.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이상봉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제주시노형을)은 “대규모 개발 사업 인허가 절차상의 문제점 등 추가적으로 도출된 의혹 등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주요 핵심 증인 등이 불출석 사유서 제출에 유감을 표현하고 7월 임시회가 끝난 이후로 증인 심문 조사 활동 특위 일정을 미루기로 하고 재차 출석요구를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