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목적소방헬기 '한라매' 재난현장 본격 투입
다목적소방헬기 '한라매' 재난현장 본격 투입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26일 제주국제공항에서 소방항공대 발대식을 가진 뒤 다목적 소방헬기 ‘한라매’를 본격적으로 재난현장에 투입한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26일 제주국제공항에서 소방항공대 발대식을 가진 뒤 다목적 소방헬기 ‘한라매’를 본격적으로 재난현장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소방헬기 ‘한라매’는 KUH-1EM 기종으로 270억이 투입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2015년부터 제작에 들어가 지난해 5월 제주로 인도됐다. 탑승인원은 최대 14명이며 최대 속도 시간당 290㎞로 운항이 가능하다. 또 최대 항속거리는 719㎞로 수도권 종합병원까지 중증응급환자를 논스톱으로 이송할 수 있다. 아울러 한라산 백록담에서도 제자리 자동비행을 통해 항공인명구조가 가능하며 배면물탱크와 최첨단 전자광학 적외선 카메라도 갖췄다.

‘한라매’는 지난해 7월 수리온 계열 기종인 마린온 추락사고 이후 운항이 중단됐으나 지난해부터 각종 훈련과 정밀검사를 거쳐 현장에 투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