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부실수사’ 비난 여론 쇄도
‘고유정 부실수사’ 비난 여론 쇄도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의혹 해명에 오히려 역풍 거세
국민청원도...검찰, 내달 1일 기소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다음달 1일 기소될 예정인 가운데 최초 수사를 시작한 제주동부경찰서의 부실수사 논란과 함께 비난 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경찰이 수사과정에서 초기 대응이 늦었고 사건 현장 부근에서 고유정이 찍힌 CCTV를 확보하지 못한 점, 피해자 남동생이 인근 단독주택에서 CCTV를 확보해 검찰에 넘긴 점, 고씨가 펜션 인근 클린하우스 두 곳에 종량제 봉투 5개를 버린 사실을 숨긴 점, 범행현장인 펜션 내부를 주인이 청소하게 허락하고 폴리스라인도 설치하지 않은 점, 고씨에 대한 ‘조리돌림’을 우려해 현장검증을 실시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비판의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동부경찰서는 내부 통신망을 통해 그동안 제기된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사건 초기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가출이나 자살을 염두에 두고 있었고 결과론적인 시각에서 바라보는 비판”이라고 해명했다. 또 폴리스 라인은 “인근 주민들로 하여금 불안감이 조성될 수 있어 설치하지 않았고 현장검증을 하지 않은 것은 충분한 증거가 확보됐고 야만적인 조리돌림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들의 해명 이후 오히려 더 큰 비난이 일고 있다. 
동부서 홈페이지에는 비난성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으며 급기야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징계 및 파면을 청원한다는 글이 게시된 가운데 27일 현재 1만3천명 이상이 서명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