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중대한 하자없는 한 정상 추진”
“제2공항 중대한 하자없는 한 정상 추진”
  • 허태홍 기자
  • 승인 2019.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도지사 취임 1주년 회견
“균형발전방안 마련 국토부 설득”
“공론조사·전면 재검토는 어렵다”
원희룡 도지사가 취임 1주년을 맞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원희룡 도지사가 취임 1주년을 맞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원희룡 도지사가 취임 1주년을 맞아 발표한 ‘도민들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제2공항 추진을 향한 의지를 피력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1일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민선 7기 취임 1주년 언론사 합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원희룡 도지사는 ‘도민들게 드리는 말씀’에서 “더 이상 대안을 찾아가야 할 도정 책임자로서의 의무를 회피하거나 미루지 않겠다”며 “재조사 용역 당시 합의된 바와 같이 중대한 하자가 발견되지 않은 이상 제2공항은 정상 추진되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항운영권 참여를 통해 이익이 도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주민들을 위한 지원책과 제주 균형발전을 위한 방안 5개 분야, 25개 사업을 발굴해 국토부를 설득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도 제2공항 추진을 향한 원 지사의 의지는 명확했다. “제2공항을 어떻게 도민의 공항으로 이끌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의혹제기에 대해 전문가나 찬반 양측이 오랜 기간 토론을 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 3분의 2가 동의할 수 있는 상식적이고 객관적인 수준의 중대 하자는 현재까지 도출된 것은 없다”며 추진에 변함이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의견제출 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최종적이라는 시각으로 꼼꼼히 들여다보고 소통과 토론의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하며 제2공항의 추진을 전제로 도민들의 의견이 반영될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내놓았다.

 공론조사 및 전면적 재검토에 대해서도 “의혹이 있고 그것을 갖고 지금까지 진행된 재조사.검토위 자체에 대해 다시 시작되는 것 자체는 저희가 감당할 수 있는, 책임질 수 있는 영역 뛰어넘는 것”이라며 공론조사 혹은 전면적 재검토는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제2공항 뿐만 아니라 △도민소통에 대한 평가 △전기차·블록체인 특구 △경기부양 대책 등 전방위적인 제주지역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원희룡 지사는 취임 후 5년간의 성과로 △적폐 청산 △난개발 방지 및 중산간 개발 제한 △대중교통 체제 개편 △재활용품 요일제 배출제 시행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 착수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