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백지화하라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백지화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백지화를 요구하는 시민단체가 4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귀포시 우회도로 신설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4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백지화를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도가 총 예산 1237억원을 투입해 서귀포 토평동 삼성여고 사거리에서 호근동 용당 삼거리까지 4.2km의 새 도로를 만들려고 한다”며 “또한 환경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해 3개구간으로 쪼갰다”고 말했다. 

또 “도로신설은 전체 시민의 생활환경 악화와 삶의 질 저하를 초래하며 소수에게 부동산 불로소득을 챙겨주려고 세금을 낭비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홍초교에서 일호광장까지의 구간이 혼잡하다는 주장은 교통량 분산정책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해당 도로 예정구간은 교육문화벨트가 형성돼 있어 이용자들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고 학습권을 침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와중에 교육청은 지하차도를 만들라고 주장하는데 그러면 400억원의 예산이 더 필요할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가 환풍구를 통해 지상에 올라온다. 교육청과 도의원의 주장 둘 다 신설도로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시민들의 본질적인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두 달 동안 2000명 가까이 서명을 받았으며 서명지와 탄원서를 원희룡도지사와 도의회에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