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제주 바다에 침수된 케미컬운반선 예인 시작
지난 16일 제주 바다에 침수된 케미컬운반선 예인 시작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제주도 남서쪽 해상에서 침수됐던 케미컬운반선 S호(1833t)가 19일 오전 예인을 시작해 부산으로 향했다. 

지난 16일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침수됐던 케미컬운반선 S호(1833t)가 19일 오전 예인을 시작해 부산으로 향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S호는 지난 16일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한 뒤 침수가 발행해 해경이 선원 구조에 나섰다. 당시 S호는 좌현으로 20~30도 기울어진 상태였으나 현재는 기울기 조정 작업을 통해 바로 선 상태로 추가 침수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침수된 S호는 이날 오전9시31분부터 예인선 J호에 의해 예인되기 시작했으며 다음날인 20일 오후 5시경 부산으로 입항할 예정”이라며 “입항 후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