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스로 ‘쓰레기 대란 사태’는 막았지만…”
“가까스로 ‘쓰레기 대란 사태’는 막았지만…”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봉개동쓰레기매립장내 쓰레기반입을 막아선 주민대책위원회가 원회룡 도지사와의 면담을 조건으로 일시적으로나마 반입을 허용했지만 앞으로 도정과의 합의 내용이 관건이다.   

대책위원회는 19일 오후9시30분경 “쓰레기 반입을 일시적으로 허용하되 20일 원희룡 도지사와의 면담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시 막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대책위원회에서 요청한 면담일은 원지사가 사전에 잡힌 일정으로 인해 무산됐고 결국 21일 오후 5시경 만남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은 원지사와의 면담을 통해 “기존에 약속했던 매립장 사용 및 철거기한을 지켜줄 것과 당장의 악취를 해결해줄 보완시설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 8월 봉개동 쓰레기 매립장 연장에 관한 협약을 체결할 당시 약속했던 주민숙원사업이 미집행되고 있다”며 “특히 문화복지시설에 대한 부지선정 문제를 해결해 줄 것으로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27년간 제주시의 쓰레기를 봉개동에서 감당해 왔는데 올 초 제주쓰레기 필리핀 수출논란과 관련해 봉개동 쓰레기매립장이 언급돼 무척 불쾌하다면서 이에 대한 사과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대책위는 봉개동매립장 문제해결을 위해 태스크포스(TF)팀 구성하자는 제주시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앞으로 대책위와 제주도, 제주시 관계자로 구성된 TF팀은 악취저감방안과 매립지 복토 관리방안 등에 대해 논의해 나갈 예정이지만 당장 매립장 사용기간에 대한 합의를 도출해 내는 것이 가장 큰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지사와의 만남 이전까지 제주의 쓰레기 대란은 잠시 미뤄졌으나 원 도정과 봉개동 주민사이에 어떤 내용의 합의가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봉개동쓰레기매립장은 당초 2021년 색달동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준공이후 폐쇄될 예정이었으나 행정절차 등의 이유로 준공이 늦어지면서 시에서 또 다시 연장을 요구해오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