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교사 각종 차별 철폐하라”
“어린이집 교사 각종 차별 철폐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연대 보육교직원 노조 제주지회는 17일 오전 11시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 가정 어린이집 교사들의 차별을 철폐하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공공연대 보육교직원 노조 제주지회는 17일 오전 11시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가정 어린이집 교사들의 경력인정 및 각종 차별철폐를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 7월 기준으로 도내 보육교사 4400여명중 2900여명이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종사하고 있으며 심각한 임금차별과 경력 무인정 등의 차별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국공립, 사회복지법인, 직장, 민간, 가정 등 어린이집에 종사하는 보육교사들은 어린이집 유형에 상관없이 영유야보육법에 따른 영유아 보육업무의 동일 업무를 수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10년 근무한 보유교사의 경우 국공립어린이집 보육교사와의 임금차이가 연간 612만원이며 더구나 근무경력조차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공립어린이집 교사의 경우 어린이집 유형과 상관없이 근무경력을 인정받아 호봉제를 적용받고 있지만 민간·가정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경우 타 어린이집으로 이동시 그간 경력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국공립 어린이집은 매월 인건비로 1000만원 이상 지원되는 반면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인건비 항목의 지원은 없고 단지 기본 보육료 항목으로 200만원대의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복지부가 합리적인 이유없이 인건비 지급기준 적용대상에서 민간·가정·협동어린이집 종사자들을 배제하고 있다”면서 “노조는 도내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의 서명 및 선전, 지자체 면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덕중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이날 “제대로 된 보육과 아이들의 행복한 보육은 교사들에 대한 노동기본건을 보장하는 데서부터 시작한다”며 제주도정에 해결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