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석으로 승부조작 해 윷놀이 도박한 일당 실형
전자석으로 승부조작 해 윷놀이 도박한 일당 실형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사기·도박 혐의로 기소된 A씨(60), B씨(58)에 징역 10개월과 6개월, C씨(58)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D씨(60), E모씨(61)에게 벌금 500만원을, 사기도박 피해자이자 특수공갈 혐의로 기소된 F씨(58)에게는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A씨, B씨, C씨, D씨, E씨는 도박장 바닥에 미리 전선을 묻은 뒤 전자석을 심어진 윷가락을 던져 유리한 결과가 나오도록 특수장치를 설치해 놓고 2017년 7월경 사기도박을 해 수천만원을 가로챘다. 이를 눈치 챈 사기 피해자 F씨는 피해금액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도박현장에 휘발유를 뿌리고 흉기로 위협해 특수공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