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하라
정의당, 제주도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16일 발표한 도시공원을 민간특례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17일 성명을 내고 “도시공원은 난개발이 아닌 보존대책이 필요하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은 “민간특례사업은 민간 건설회사가 부지의 30%를 아파트로 개발하고 나머지 70%를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 채납하는 방식으로 제주도가 지난해 도시공원을 모두 매입하겠다는 약속을 뒤집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난개발과 환경파괴 문제는 물론 화북동 동부공원처럼 주민간의 갈등을 유발시키고 도심이 확장됨에 따라 원도심 인구가 유출돼 공동화 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며 “민간특례 사업 추진을 당장 중단하고 중장기적으로 도시공원을 보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