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교육감 “편안한교복 ‘공론화위 권고사항’ 수용”
李교육감 “편안한교복 ‘공론화위 권고사항’ 수용”
  • 차의성 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학교규칙 제·개정 도와 줄
컨설팅단 구성...교복 전시회도 마련
이석문 교육감이 18일 교육청 기자실에서 공론화위원회가 확정한 정책권고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이석문 교육감이 18일 교육청 기자실에서 공론화위원회가 확정한 정책권고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제주 학생들의 편안한 교복을 위한 제주교육청의 발걸음이 빨라졌다.

지난달 23일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가 확정한 ‘중·고등학생 교복개선’에 대한 정책권고안을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18일 수용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교육청 기자실을 방문해 “공론화 과정과 권고 사항을 오랜 시간 검토, 숙의한 끝에 공론화위원회의 권고 사항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며 “학생들이 좀 더 편안하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번 결정이 일상의 민주주의와 교육 자치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소중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원활한 진행을 위해 담당자들의 공론화 연수 실시, ‘학교 공론화 길라잡이’를 제작해 배부할 계획이다. 또 ‘편안한 교복’ 도입을 위한 각 학교의 학교규칙 제·개정을 돕기 위해 컨설팅단을 구성한다.

한편 학부모와 학생들을 위해 교복 디자인 팜플랫 배부 외에도 제주시교육지원청(내달 24~26일)과 서귀포시교육지원청(내달 14~16일)에서 지역별 교복 전시회를 연다.

단, ‘편안한 교복’이 내년 신학기에 도입되려면 이번 학기 중에 학생생활규정(학교규칙) 제·개정이 완료돼야 해, 도입을 원하는 학교는 서둘러 학교 공론화를 열 필요가 있다. 공론화 과정 후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면 학칙으로 공포·시행 된다.

공론화위원회는 각 학교 공론화에서 학생 의견 반영비율을 50% 이상을 권고했고, 이 교육감도 “학교운영위원회에서 학생들이 결정할 수 있는 영역이 많으나 관행·문화에 의해 잘 수용되지 못한다”며 “아이들이 직접 참여해 함께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