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신규 항로 추진 중단하라
제주해군기지 신규 항로 추진 중단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등 시민단체들은 30일 오전 도민의 방에서 ‘제주해군기지 신규 30도 항로 산호충류 조사결과 언런브리핑’을 열고 신규 항로 추진 중단을 제주도와 해군에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 민군복합형관광미항의 기존 항로로는 15만t급 대형 국제크루즈선이나 항공모함이 입출항이 불가능해 최근 제주도와 해군이 신규 30도 항로를 확보할 계획”이라며 “강정 주변 해역은 4개의 법률과 유네스코에 의해 각종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제주 연산호 TFT(해군기지반대주민회, 전국대책회의, 범도민대책위)는 2007년 제주 해군기지 입지가 확정될 당시부터 기지 예정지 주변의 사호충류 변화상을 기록했다”면서 “2012년 봄 구럼비 발파와 해상공사 시점에서 산호충류가 전멸했다고 할 정도며 범섬과 기차바위 인근의 멸종위기 산호충류 집단서식지가 이번 항로 추가로 훼손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제주 연산호 TFT는 이날 2018년 11월과 2019년 8월 각각 2차례씩 신규 항로에 대한 수중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하며 법적보호종 산호충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들은 “기존의 77도 항로 또한 폭 250m의 77도 항로를 조금만 이탈하면 수심 10m 안팍의 ‘암초’와의 충돌이 불가피해 위험천만한 시도였다”며 “신규 30도 항로는 대형 선박이 이용하는 항로로 추진기에 발생하는 와류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며 즉각 백지화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