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회의 “제주미래 가늠 자리 철저한 감사 요구”
도민회의 “제주미래 가늠 자리 철저한 감사 요구”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진행 제주도청 정문 점거
2공항 반대·원지사 퇴진 구호 외쳐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8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에서 집회를 열고 국토위에 제주제2공항계획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촉구했다.  

국토교통위원회의 제주도 국정감사가 8일 제주도청에서 진행된 가운데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정문에서 집회를 열고 국토위에 제주제2공항계획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국토부의 일방통행으로 갈등은 사상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며 “오늘의 국정감사는 도민을 외면하는 국토부와 도지사에게 도민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자리가 돼야 하며 제주도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로 철저한 감사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2공항 반대단체가 국토위가 탑승한 버스를 막아서고 있다. 

기자회견 후 이들은 도청 정문을 점거한 뒤 제2공항 반대 및 원희룡도지사 퇴진을 촉구하며 시위를 이어갔다. 이후 국토위를 태운 버스가 등장하자 이를 막아섰고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버스에서 내려 제주도민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것을 주문하면서 10여분간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버스를 막아선 주민이 바퀴에 다리가 깔려 부상을 입기도 하는 등 격렬한 저항이 이어졌다. 잠시 후 강원보 위원장이 버스에 올라타 의원들에게 의견서를 전달하면서 상황이 일단락됐고 버스가 정문을 통과했다. 

한편 같은 시각 찬성단체 또한 제2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며 반대편에서 맞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국토부는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외면하지 말라”며 “현 제주공항은 포화상태며 균형발전과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제2공항은 추진돼야 한다”고 외쳤다. 한때 찬반 양측 일부 시위대간의 몸싸움이 벌이는 등 험악한 장면이 연출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