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도민회의 “이제는 청와대·국회 답할 차례다”
비상도민회의 “이제는 청와대·국회 답할 차례다”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16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계획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주민대책위를 포함한 제주도내 111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이날 “촛불혁명로 세워진 문재인 정권 행정부에도 한국 사회를 주물러온, 검찰 등의 수구 기득권세력이 자리 잡고 개혁에 완강히 저항하고 있다”며 “국토교통부는 토건세력을 유지하기 위해 온 국토를 공사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4년 동안 제2공항계획은 수많은 의혹과 부실로 만신창이가 됐다”면서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의 부실 의혹과 ‘ADPi 보고서’ 은폐가 사실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치명적인 오류에도 불구하고 국토부는 환경부의 보완의견까지 무시하며 기본계획 고시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비난했다. 

도민회의는 “이제 청와대와 국회가 답을 할 차례다.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한 제2공항의 전제조건인 ‘절차적 정당성과 주민과의 상생방안’ 또한 지난 4년 동안 진행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본계획이 고시되면 아직까지 검토단계에 있는 제2공항 건설계획이 법적인 효력을 갖게 돼 강정 해군기지 이상의 갈등과 상처를 남기게 될 것”이라며 제2공항 추진을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광화문까지 거리행진을 펼쳤으며 다음달까지 철야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