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문화원 강좌 존폐·다문화 사업 문제 '도마'
외국어문화원 강좌 존폐·다문화 사업 문제 '도마'
  • 차의성 기자
  • 승인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
일반인 강좌 폐지관련 질문 쏟아져
다문화프로그램 시내권 집중 지적도

제377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제주국제교육원과 제주교육박물관에 대한 행정감사를 벌인 21일, 외국어문화원 일반인 강좌 존폐와 다문화가정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들이 도마 위에 올랐다.

다수의 의원들이 외국어문화원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는 강좌가 폐지되는 문제에 대한 질문을 쏟아냈다. 

부공남 의원(제주시 동부)은 “교육원에서 외국어문화학습관 일반인 강좌를 없앤다며 본청과 의논 하겠다”고 했다며 “어떻게 되는 건가”라고 물었다.
박경민 제주국제교육원장은 “지난 임시회에서 주민대상 원어민 강좌를 내년부터 폐지한다고 했지만, 결론은 (유지) 되는 방향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 의원이 “일반인 강좌 폐지가 학생을 위해서라고 했는데, 일반인 강좌를 유지하려면 시설, 예산, 인력적 문제가 될텐데...”라고 하자 박 원장은 “시설, 예산, 인력과 관계없이 유지가 될 것이며 원어민교사 추가 없이 기존 방향을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부 의원은 “지난 번에는 원어민이 문제였다고 했는데 (충원 없이) 가능한가. 그러면서 지난번에 왜 일반부를 없앴냐”며 따져 물었다. 부 원장은 “바람직한 방향으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김장영(제주시 중부) 의원 역시 “성인반 유지는 확정이 아니라고 한다. 확실하게 말해 달라”고 강한 어조로 질책하자 송성한 도교육청 국제교육협력과장은 “23일까지 (본청 행정사무감사에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제377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제주국제교육원과 제주교육박물관에 대한 행정감사를 21일 오전 제주국제교육원에서 벌였다. 사진은 박경민 제주국제교육원장이 대답하는 모습.

한편 제주국제교육원의 다문화 사업에 대해서도 여러 문제점이 지적됐다. 다문화 학생들만의 상담 기구, 다문화가정 유치원아 수 파악, 학부모 대상 교육 미비 등이 거론됐다.

부 의원은 “도내 다문화 학생들은 2079명으로 한 학교당 10여 명꼴이다. 요즘 다문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학교폭력이 있다”며 “학교에서는 적은 수의 아이들을 위한 상담이 쉽지 않으니, 다문화 학생들만을 위한 상담 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장영 의원 역시 다문화 가정 학생들의 학교폭력에 대한 집계가 없음을 질타하며 도교육청과의 협의와 개선을 제안했다. 

이어 송창권(제주시 외도·이호·도두동) 의원도 유친원의 다문화가정 원아 파악이 안되고 있음을 지적하며 “유치원에 (다문화 가정 학생) 수가 많으니 더 집중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충룡 의원은 “학생 수 대비로 보면 읍면지역에 다문화 학생이 많은데 모든 프로그램이 시내 중심이다. 읍면지역에서 소외감을 받는다는 말이 있다”고 지적하며 “학교에서 다문화 가정 학부모들도 위축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 원장은 “유치원은 자료가 없다”며 “다문화에서 학부모에 대해 약한게 맞다”고 수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