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1등급 커트라인’ 지난해보다 높아졌다
올해 수능 ‘1등급 커트라인’ 지난해보다 높아졌다
  • 차의성 기자
  • 승인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어, 84점에서 91~92점으로 상향
수학 가형은 동일·나형은 84→88점
표본 가채점 결과 추후 변동될 수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1등급 하한점수(등급컷)가 국어 91~92점, 수학 가형 92점, 나형 84점일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지난해 수능 1등급은 국어 84점, 수학 가형 92점, 나형 88점과 비교하면 커트라인이 높아진 셈이다.

교육방송 EBS에 따르면, 15일 오후 2시 30분 기준으로 원점수 기준 국어 1등급은 91점(표준점수 132점), 2등급 84점(표준점수 125점), 3등급 76점(표준점수 117점) 4등급 65점(107점), 5등급 55점(98점)이다. 

수학 가형의 경우 1등급 92점(표준점수 130점), 2등급 84점(표준점수 124점), 3등급 77점(표준점수 118점), 4등급 65점(표준점수 108점), 5등급 50점(표준점수 96점)으로 나타났다.

문과 학생들이 응시한 수학 나형은 1등급 84점(표준점수 134점), 2등급 76점(표준점수 127점), 3등급 63점(표준점수 115점), 4등급 53점(표준점수 107점), 5등급 38점(표준점수 93점)의 분포를 보였다. 

영어와 한국사는 절대평가이기 때문에 원점수에 따라 등급이 결정된다. 영어는 90점 이상일 때 1등급이며 2등급은 80점, 3등급 70점이 기준선이다. 한국사는 1등급 40점, 2등급 35점, 3등급 30점 순으로 정해져있다.

입시학원인 이투스, 유웨이, 메가스터디 등도 각 과목별 등급 기준 컷은 1,2점 차로 비슷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같은 등급컷은 표본의 가채점을 토대로 한 결과로 추후 변동될 수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정답 확정과 채점 등을 거쳐 내달 4일 성적표를 통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