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이사선임 무효화하고 이사회 공개 구성하라”
“道, 이사선임 무효화하고 이사회 공개 구성하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대학교 강철준 총장을 비롯한 학교구성원들이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가 이사선임을 무효화하고 공개적으로 이사회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제주국제대학교 이사선임 과정에 대한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강철준 총장을 비롯한 학교구성원들이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가 이사선임을 무효화하고 공개적으로 이사회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강철준 총장은 이날 “지난 1일 법인은 이미 사임한 5명의 이사를 다시 불러 후임 정이사 3명을 선임하고 제주도에 선임승인을 요청했다”며 “제주도는 4·3 논란을 빚은 이명희 교수를 제외한 나머지 2명은 승인해 줄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그 2명의 이사가 선임되면 교비 횡령으로 형사처벌까지 받은 종전 재단에게 막대한 재산적 권리를 일방적으로 주게 된다”며 “학교재산 보전책임을 수행해야 하는 총장으로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사회는 국제대학교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의 재산을 분리하는데 급급했고 만약 대학이 문을 닫게 되면 모든 재산은 유치원의 재산으로 넘어가게 된다”며 “그 동안 대학을 지원할 의지가 없던 재단 측이 경영권을 장악하게 되면 대학의 존속이 위협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강 총장은 “이사회 자격이 없는 이들의 투표는 원천 무효”라며 “제주도는 투명하게 이사회를 구성하고 사법 당국은 유치원 재산분리 과정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