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됐다고 또!...마라도 해상에서 어선 전복
얼마됐다고 또!...마라도 해상에서 어선 전복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 사망, 1명 실종, 10명 병원행
사고해역 기상악화로 침몰한듯
해경, 항공기 등 동원 실종자 수색

 

25일 새벽 제주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돼 승선원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6시 5분경 마라도 남서쪽 87km 해상에 근해 장여연승 어선 창진호(24t, 통영선적)가 전복돼 승선원 14명(한국인 8명, 인도네시아인 6명)중 13명을 구조했고 나머지 1명은 수색중이라고 밝혔다. 구조된 13명 중 3명은 숨지고 10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구조된 선장인 황모씨(통영시·61)와 강모씨(고성군·69), 김모씨(제주시·60)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고 또 다른 선원 최모씨(고성군·66)는 실종됐다. 그 밖에 4명의 한국인 선원과 6명의 인도네시아인 선원은 저체온증으로 도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오전 6시 5분경 사고선박 창진호가 침수중이라는 신고를 받은 해경은 5000t급 경비함정 등 가용세력이 현장에 급파했다. 이후 창진호는 주변 어선과 6시 40분경까지 교신을 주고받았으며 “배가 넘어질 것 같다”는 내용을 마지막으로 교신이 끊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7시 19분경 사고 해점 부근에서 전복된 것을 인근 어선이 목격했으며 이후 해경 소속 3000t급 경비함정 및 헬기 등이 사고 현장에 도착해 선원들을 구조하기 시작했다. 오전 9시경 해경 함정과 공군헬기 등을 이용해 해상에서 표류중인 선원 9명을 구조했고 구명벌에서 4명이 발견돼 구조했다. 해경 관계자는 대부분의 선원들이 구명조끼를 입었거나 구명환 등에 의지하면서 해상에서 생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당시 해경이 선장을 통해 선원들에게 구명동의 착용을 지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해경에 따르면 창진호는 지난 1일 오후 통영에서 출항했다가 완도에 입항한 후 16일 오전 7시 30분경 완도해양파출소에 신고한 뒤 다시 출항했다. 이들은 26일 오후 8시에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기상악화로 인해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날 제주 전 해상에 풍랑경보·주의보가 내려지면서 사고 해역에는 북서풍이 초속 19m로 불고 파도가 4m로 높게 일었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기상악화로 배가 전복됐다는 선원의 진술과 함께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며 현재는 실종된 선원 최씨를 찾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경은 25일 오후 3시 기준으로 구조세력 중 항공기(공군헬기 등) 9대와 경비함정 4척,  민간어선 4척을 투입해 수색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