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물테마파크 주민들 찬반 양측 기자회견
제주동물테마파크 주민들 찬반 양측 기자회견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건립 찬반을 두고 마을 주민들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양측 기자회견이 10일 오후 나란히 열렸다. 

우선 찬성측인 동물테마파크 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 기자회견을 열고 반대대책위원회의 자진해산을 요구했다. 이들은 “일부 반대주민들로 구성된 반대위에서 허위사실 유포, 불법집회, 사문서위조, 명예훼손을 일삼고 있으며 불법 자체이장선거를 강행했다”며 “행정은 반대위에 호도되지 말고 조속히 사업을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반면 반대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제주도청앞에서 “거짓으로 얼룩진 대명동물테마파크사업에 반대하며 원지사는 사업승인을 당장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오늘 오후 제주도청에서 진행될 제주동물테마파크 환경보전방안 심의위에 사업자가 제출한 이행계획서를 주민들이 입수해 미리 검토한 결과, 엄청난 거짓과 왜곡으로 채워져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당시 이장 정씨가 람사르위에 마을회가 사업을 공식 찬성한다는 문서를 발송할 때 해고된 사무장의 이름을 도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또 “지난 8월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가 사업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이번에 제출된 이행계획서에 따르면 공문 내용 중 사업 반대 입장 문구는 삭제하고 일부 문장만 발췌해 마치 람사르위의 기존 반대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처럼 사실관계를 날조했다”고 말했다. 

반대위는 “수많은 편법과 불법, 특혜가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와 국정감사로 드러났다”며 제주도정에 사업 불허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