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교육감, 독일서 ‘4·3 세계화’ 행보
李교육감, 독일서 ‘4·3 세계화’ 행보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독일 데트몰트에서 제주 4·3 세계화의 행보를 이어갔다.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 10일‘데트몰트국립음대(Hochschule f?r Musik Detmold)’와 교육교류협약식에서 토마스 그로세 총장을 비롯한 데트몰트음대 교수들에게 4?3동백꽃 뱃지를 달아줬다. 이 자리에서 이 교육감은 제주4·3의 내용과 4·3평화인권교육의 의미 등을 전했으며 제주도 방문 시, 4·3평화공원을 방문할 것을 권하기도 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독일 베를린시가 기증한 베를린 장벽의 일부도 4·3평화공원에 있어 평화·통일 교육 자료로 활용하고 있다”며 “음악교육과 함께 평화·인권·통일 교육의 교류도 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협약 체결 이후 이 교육감은 데트몰트 시내에 있는 유대인 추모비를 찾아 참배하며“독일은 과거 범죄를 끊임없이 반성하고 후대에게 교육하고 있다.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독일의 노력에 숙연해진다”며 “독일 공교육과 충실히 교류하면서 평화?인권?화해 등 인류 보편 가치 기준에 맞는 4·3평화인권교육을 실현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