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늘농가 “가격 안정위해 방안 모색해달라”
제주 마늘농가 “가격 안정위해 방안 모색해달라”
  • 이애리 기자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업경영인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농협과 행정당국에 “마늘값 안정을 위한 해안을 함께 모색하자”고 호소했다. 

연합회는 “내년도 마늘 수매계약단가가 생산비 2800원에도 못 미치는 kg당 2500원에 결정됐다”며 “농협 측에서는 현재 계약단가일 뿐 최종 수매가격은 내년 5월에 결정될 것이라 얘기하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계약단가가 최종 수매가격으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부터 적용하는 매취형 사후정산은 가격폭락으로 어려움을 겪은 농가에 부담을 가중 시키는 방식”이라며 “매취형 사후방식 적용 시 계약단가는 2500원이지만 내년 5월 가격이 좋지 않으면 이마저도 주지 않겠다는 농협의 ‘나쁜 심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농협이) 비계약 농가에서 수매한 물량으로 마늘 재고량 4600여t이 쌓여 있고 비계약 물량까지 수매하는 등 많은 비용을 투입해 손실을 발생했다는 점도 알고 있다”며 “하지만 생산비에도 못 미치는 단가 결정과 추후 손실 비용의 절반을 농가에 떠넘기는 것은 농협만 우선 살고 보겠다는 행태로 이는 농가에게 농사를 짓지 말라는 것과 다름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마늘농가와 농협 그리고 행정이 머리를 맞대 윈-윈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함은 물론 계통 출하 50% 이상 달성과 유통 확대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며 “제주의 농민들이 농사를 포기 하지 않도록 행정과 농협에서 농심을 헤아려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