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승찬 예비후보 ”흘린 땀 제 값 받는 세일즈맨 되겠다”
부승찬 예비후보 ”흘린 땀 제 값 받는 세일즈맨 되겠다”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승찬 전 국방부 장관 정책보좌관(49·더불어민주당)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을선거구에 출마를 선언했다. 

부승찬 예비후보는 14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민이 흘린 땀 제 값 받고 파는 세일즈맨이 되겠다”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부 예비후보는 “특별자치도로서 최고의 잠재력을 가졌지만 우리 제주의 가치가 발현되지 못하고 여러 논쟁에 휩싸여 있으나 중앙정치에서 제주문제에 대한 관심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들의 의지와 노력으로 지금의 브랜드 ‘제주’가 탄생했지만 우리만의 힘으로는 산적해가는 문제들을 해결하기에 한계가 있음을 절감했다”며 “소외된 섬 갈등의 섬이 돼 버린 제주에 힘찬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군, 국회, 정부, 학계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네트워크를 제주의 미래를 위해 쏟아 붓고자 한다”며 “△공정하고 깨끗한 정치 △제주의 가치 보존 △복합산업네트워크 시스템 구축 △청년일자리 보장 △환경 인프라 조성”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부 예비후보는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출신으로 세화고를 졸업, 공군사관학교에 진학했다. 연세대학교에서 정치학 석·박사학위를 수여했고 국방부 장관 정책보좌관 및 연세대학교 겸임교수 등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