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일반고 쏠림현상 크게 줄어”
도교육청 “일반고 쏠림현상 크게 줄어”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020학년도 평준화지역 일반고등학교 합격자와 학교 배정결과'를 분석한 결과 평준화 지역 일반고 쏠림 현상이 눈에 띄게 줄어들고 합격선 또한 70% 가까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14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고교체제개편의 결실이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2020학년도 평준화지역 일반고 선발 인원은 총 2776명으로 정원 내 2739명(남학생 1379명, 여학생 1360명), 정원 외 37명(국가유공자 자녀 9명, 특례대상 입학자 3명, 특수교육대상자 25명)이다. 합격선은 개인석차백분율 68.197%이다. 연합고사를 폐지하고 내신 전형을 처음으로 시행한 지난해 63.972%에 비해 상당히 낮아졌다. 불합격자도 작년 16명에 비해 2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고교체제개편을 본격 추진한 지난 4년 전과 비교하면 탈락자가 확연히 줄었다. 2016년 탈락자는 127명이다. 2017년은 96명, 2018년은 67명으로 해마다 탈락자가 감소했다. 

강영철 학교교육과장은 “고교체제개편의 노력으로 읍면고가 고르게 성장하고 이는 올해 좋은 대입 성과로 나타났다”며 “이것이 영향을 미쳐 제주시 동지역 중학교 3학년 상위권 학생들이 읍면지역 학교를 선택하는 흐름이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평준화고에 진학할 수 있는 학생들이 적성과 진로에 따라 특성화고와 읍면지역 일반고에 지원하는 흐름도 작년에 비해 2배 정도 증가했다. 애월고 미술과 진학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도 읍면고 고른 지원의 주요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