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흘동물테마파크 반대위, “원지사 언론인터뷰에서 거짓말” 
선흘동물테마파크 반대위, “원지사 언론인터뷰에서 거짓말”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원희룡 도지사의 경향신문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 “갈등관리 전문기관이 현장에 투입된 적이 없다”며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반대위는 “지난 23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원희룡 도지사는 갈등관리 전문기관과 컨설팅 계약을 맺고 현장에 첫 투입했다고 대답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지사가 일방적으로 제안한 갈등관리 전문기관 파견에 대해 주민들은 동의한 바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주민들이 이를 받아들인 것처럼 허위 사실을 언론에 공표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제주도정은 일방적으로 갈등관리전문팀을 보내겠다고 제안한 상태지만 주민들은 제주도정에 대한 불신으로 어떤 결정을 내린 적도, 전문가가 마을에 투입된 적도 없다”면서 “갈등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만들어낸 거짓말”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원지사는 자신의 당적 변경과 관련해 제주도민들의 동의를 구하겠다는 약속을 또다시 헌신짝처럼 버렸다”며 “중앙정치 재진출과 대권욕심에 선흘리 주민들을 악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지난 23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동물테마파크 사업의 문제 해결을 위해 갈등관리 전문기관과 컨설팅 계약을 맺고 현장에 첫 투입했다”며 “행정이 중재 역할을 할 경우 찬반이 갈린 상황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어 민간 전문가를 투입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