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과 이해찬 대표는 임미리 교수와 국민에게 공식 사과하라”
김영진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과 이해찬 대표는 임미리 교수와 국민에게 공식 사과하라”
  • 허태홍 기자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 미래통합당 제주시갑 예비후보가 최근 세간의 화제로 떠오른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칼럼을 고발한 조치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이해찬 대표의 공식 사과를 요청하고 나섰다.

 해당 칼럼은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으로 게재한 것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주장했다가 민주당으로부터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고발당했다.

 그는 “고발 당사자인 이해찬 대표는 일언반구의 해명도 없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의 이와 같은 태도는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를 정면에서 위배할 뿐만 아니라 스스로 권위주의 사고를 갖고 있음을 방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