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 찬·반 주민갈등 깊어져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 찬·반 주민갈등 깊어져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 찬반을 두고 주민들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23일 양측 기자회견이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동시에 진행됐다.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가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우선 사업에 반대하는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주민의 의사를 무시한 채 무리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많은 주민들이 제반 시설물과 사업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으며 사업자의 일방적인 설명회만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전소, 발전소, 지중선 등은 위해시설에 해당해 인근 부동산 가격이 하락할 뿐만 아니라 15만4000V 고압 지중선로에 따른 전자기장과 소음 등으로 주민건강이 해칠 수 있다. 모슬포항 안전항해를 방해하고 인근 해상 조업이 불가능해지며 양식어가 피해, 남방큰돌고래 서식처 파괴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정해상풍력발전 추진위원회 등  찬성 단체들이 23일 오전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하며 조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같은 시각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는 대정읍 동일1리, 동일 어촌계, 모슬포 어선주협회, 대정해상풍력발전 추진위 등 찬성 단체들이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적법한 절차를 통해 사업의 찬성이 의결됐다”며 “근거없는 반대주장으로 더 이상 주민들간 분열을 조장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금어장 강탈, 안정항로 차단은 사업 반대측의 억지 주장이며 우리는 해상풍력발전단지와 공존해 마을을 발전시키고 싶다. 어려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주민들의 안전하고 풍요로운 삶을 위해 해상풍력발전 유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