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놀이터 ‘놀이·자연중심’ 공간으로
유치원놀이터 ‘놀이·자연중심’ 공간으로
  • 이애리 기자
  • 승인 2020.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유치원 바깥놀이터가 놀이와 자연중심의 공간으로 조성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전국 최초로 유치원 바깥놀이장 설비 기준을 개정하며 획일화되고 정형화된 유치원 어린이 놀이터 시설을 ‘놀이 및 자연 중심’으로 본격 변경한다고 밝혔다. 

변경된 설비 기준이 적용되는 첫 사례는 올해 신설 예정인 서귀포시 도순초병설유치원 바깥 놀이터다. 유치원 주변 소나무숲과 텃밭, 잔디 등을 활용해 ‘놀이 및 자연중심 놀이터’로 조성할 예정이며 ‘놀이가 최고의 배움’이라는 운영 철학에 따라 사람과 자연을 존중하고 배려하며 소통하는 법을 익히는 공간으로 활용한다.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해 7월 주간기획조정회의에서 유아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깨우는 놀이터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제도 개선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가 놀이?유아중심의 교육과정 혁신을 위해 ‘유아?놀이 중심 누리과정’을 지난해 7월 개정, 고시함에 따라 도교육청은 유치원 바깥놀이장 설비 기준 개정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올해 1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제주특별자치도 각급 학교 교구·설비 기준’을 개정했다. 이에 ‘유아가 놀이를 결정하고 다양한 놀이 형태가 공존하는 공간’을 조성하고 ‘자연환경을 충분히 활용한 상상력?창의력을 깨우는 놀이 시설’을 마련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교원, 학부모, 아이들, 전문가의 참여로 구성되는 ‘배움에 적합한 놀이터’ △적절한 위험 요소를 체험하는 ‘위험을 극복할 수 있는 놀이터’ △고정된 시설의 놀이터가 아닌 ‘상황 및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놀이터’등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